2019년 1분기 글로벌 매니저 서베이

Russell Investments는 매니저 리서치 유니버스 (리서치 대상 매니저들 풀) 내에서 투자등급(=Hire rank)을 부여 받은 주식 매니저들의 2019년 1분기 각 지역에 대한 주요 전술적인 투자의견을 모아 정리했음.

  • 2019년 1분기 주식 매니저들의 성과는 서로 상이한 모습을 보임.
  • 미국 대형주 매니저와 캐나다 및 일본 주식 매니저들의 경우 1분기 성과가 어려운 시장 환경 속에서 다소 부진했던 반면 호주와 이머징마켓 주식, 그리고 미국 소형주 매니저들의 경우 성과가 상대적으로 우수했음.
  • 유럽과 영국의 주식 매니저들은 각각 MSCI Europe과 FTSE All Share 벤치마크 지수를 outperform했음.
  • 당사의 매니저 리서치 결과에 의하면, 대부분 지역에서 성장주의 성과가 가치주의 성과를 초과했음. 다만, 양 투자스타일의 매니저 모두 2018년 4분기의 시장하락을 저점 매수기회로 삼음.

각 지역 매니저들의 주요 투자 의견은 다음과 같음:

호주 주식

중국에 대한 conviction

  • 매니저들은 중국이 예상에 부합하는 성장률을 달성할 것으로 확신하며, 따라서 원자재 관련 주식에 대해 긍정적으로 전망.

호주 소비자 관련 종목에 대해 신중한 스탠스 취함

  • 매니저들은 호주 소비자에 대한 exposure가 있는 기업들(은행 포함)에 대해 비중축소 포지션을 유지하며 해외 매출 비중이 높은 기업에 대한 선호도 유지.

경기침체에 대한 대비

  • 예상치를 상회하기보다는 하회한 경우가 더 많았던 실적발표 시즌이 지나고, 매니저들은 다음 경기 침체기에 주식이 어떻게 움직일 것인지를 고민하고 있음. 부채가 거의 또는 전혀 없고, 해당 업계에서 입지가 탄탄하며, 비용절감 또는 전략적 개선을 통해 자립할 수 있는 역량을 가진 기업들을 선호. 매니저들은 과거에 경기방어적이었던 섹터들이 향후에는 그렇지 않을 수도 있다는 점을 주지함.

캐나다 주식

Non-pipeline 에너지 종목들의 상승 가능성

  • 2019년 1분기에 유가가 대폭 상승한 상황에서, 원유 관련 주식들의 급등이 예상됐으나 급등세는 파이프라인(서비스 제공업체 또는 생산업체가 아닌) 관련 에너지 종목에 한정되었으며, 이는 보다 경기방어적인 주식들이 금리 하락의 수혜를 받았기 때문이기도 하다고 판단. 그 결과, 파이프라인 외의 에너지 주식들의 유의미한 상승 여지가 예상됨.

대마초 합법화 관련 주식들은 변덕스러운 모습을 보임

  • 2018년 4분기의 변동성이 낮은 환경에서 매우 저조한 성과를 보였던 대마초 합법화 관련 주식들은 2019년 1분기에 다시 강력한 상승세를 보임. 대부분의 매니저들은 여전히 대마초 합법화 관련 주식들의 밸류에이션, 경영진의 품질 및 치열한 경쟁구도에 대해 우려하고 있지만, 일부는 리스크 관리 목적으로 관련 종목들을 포트폴리오에 편입하는 것을 고려하기 시작.

이머징마켓 주식

밸류에이션을 고려할 때 상승세에 대해 신중해야 함

  • 1분기의 탄탄한 투자심리와 시장회복을 바탕으로, 성장주 매니저들은 밸류에이션이 빠른 속도로 리레이팅된 급등주들에 대한 경계심을 강화했음.

중국, 경기부양정책 제시

  • 무역전쟁 관련 갈등과 경기둔화에 대한 두려움에 대응하기 위해, 중국 중앙정부는 (a) 소비세 인하, (b) 사회융자 확대, (c) 실물경제의 회복을 위한 대출조건 완화를 포함한 경기부양 프로그램을 도입.

저 성장 추세로 돌아 감

  • 매니저들은 early cyclicals 주식으로부터 mid-cycle 및 pro-growth 주식들로의 로테이션을 실행해옴. 미 연준이 금리 정책을 완화하는 상황에서, 이머징마켓 펀더멘털의 전망에 대해 보다 긍정적임. 최근 정치적 혼란은 현재 잦아들었으며, 따라서 quality 중심의 주식에 대한 선호도는 낮아지고 있음.

유럽 및 영국 주식

브렉시트 관련 포지션

  • 영국 매니저들은 평균적으로 소프트 브렉시트에 대비한 포지션을 취하고 있음. 성과의 cross-sectional한 차이는 GBP에 대한 포트폴리오들의 민감도에 따른 것으로 보임. 대부분의 매니저들은 영국 내수 주식에 대해 비중확대 포지션을 취하고 있음.

M&A(인수 합병)에 대한 긍정적인 전망

  • 사모투자펀드들의 풍부한 자금조달과, 낮은 부채비용 및 기업 현금흐름의 개선은 인수합병 활동 (보유현금 수준이 높은 유럽의 제약 섹터)의 potential을 뒷받침해 줌.

유럽의 금융 주

  • 금융 섹터가 2018년에 마이너스 수익률을 기록한 이후, 일부 가치주 매니저들은 금융주에 대해 보다 긍정적인 전망을 함. 매니저들은 유럽 은행들의 대차대조표 개선, 자기자본비율 상승, 수익성 개선이 긍정적인 지표라고 언급하고 있음.

글로벌 및 해외 주식

가치 주 및 성장 주 매니저 모두 2018년 4분기 시정조정을 투자기회로 삼아 저점 매수 확대

  • 높은 시장 변동성은 상대적으로 낮은 가격에 풍부한 현금성을 가진 회사 주식으로 로테이션 한 가치주 매니저 등 액티브 trader들에게 유리하게 작용. 다만, 주식시장 반등 속도가 기대 보다 매우 빨라 2018년 4분기에 전술적 매수를 실행했던 매니저들은 2019년 1분기에 밸류에이션이 높은 보유종목 비중을 줄임.

대부분의 매니저들은 어느 정도의 경기성장이 지속되고 경기둔화 우려는 감소할 것으로 예상

  • 미-중 무역전쟁에 대한 우려는 지나치다고 판단. 양 국가들의 경제가 상호 의존적인 점을 가만 했을 때 무역전쟁 갈등은 제한적일 것으로. 한편, 중앙은행들의 비둘기파 적인 통화정책은 글로벌 성장에 긍정적으로 작용할 것으로 예상. 가치 주 매니저들은 현 수준보다 높은 변동성 확대를 희망하지만, 성장주 매니저들은 충분한 순풍을 기대.

기술주는 여전히 선호되고 있으나 중국 기술주는 예외임

  • 높아지는 정부의 개입강도로 인한 사업 리스크로 인해 중국 기술기업들은 기업의 펀더멘털을 중심으로 투자하는 많은 매니저들에게 적절한 투자대상이 아님.

일본 주식

개선 된 리스크 선호도

  • 많은 매니저들이 글로벌 경제에 대해 보수적 자세를 유지하는 상황이지만, 리스크 선호도는 다소 회복됨.
  • 성장주 매니저들은, 높은 밸류에이션으로 인해 지난 4분기에 급락했던 consistent growth 주식 비중을 확대.
  • 많은 가치 주 매니저들은 경기민감 (cyclical) 주를 선별적으로 저점 매수했으나, 일부 매니저들은 일본은행의 완화 정책이 더욱 길어질 것이라는 예상에 따라 은행주 포지션을 축소.

경기사이클 후반에 대한 우려 vs. 경기 부양 정책들에 대한 기대

  • 다양한 경제 견해가 혼재된 시장 환경 가운데 많은 매니저들은 경기민감주와 경기방어주의 균형을 맞추려 함. 많은 매니저들은 경기둔화를 우려하지만, 미 연준의 통화정책방향 선회와 중국의 경제부양책으로 인한 긍정적 효과도 기대하고 있음.

미국 대형주

성장주 매니저는 여전히 낙관적

  • 2019년 1분기에 성장주 중심의 상승장에도 불구하고, 성장주 매니저들은 실적이 좋은 성장 기술주의 기업 펀더멘털에 대한 conviction 유지.

전술적인 리스크 포지션에 대한 보상

  • 2018년 4분기 급락 이후 주식시장은 빠른 속도로 회복했으며, 과매도 상황에서 경기민감주 및/또는 성장주에 대한 익스포저를 확대한 매니저들은 결과적으로 상당한 성과를 거두었음.

퀀트 매니저들에게는 펀드 성과를 거두기 여전히 어려웠던 시장 환경

  • 지난 분기와 마찬가지로, 퀀트 매니저들은 변동성이 높은 환경 속에서 또 다시 저조한 성과를 기록. 대부분의 퀀트 운용사들은 주가 추세 (momentum)에 어느 정도 주안점을 두기 때문에, 시장 추세의 역전은 이들에게 역풍으로 작용.

미국 소형주

성장주 매니저, 전통적인 성장주 섹터에서 각기 다른 태도 보임

  • 성장주 매니저들은 기술주에 대한 비중확대 포지션을 유지하고 있지만, 1분기 중 로테이션은 제 각각이었음. 모멘텀 매니저들은 포지션을 확대한 반면, 밸류에이션에 민감한 성장주 매니저들은 기술주들이 급등하는 와중에 익스포저를 줄임. 성장주 운용사들은 헬스케어 주식에 대한 익스포저도 줄임.

가치주 매니저들, 밸류에이션이 가장 낮은 종목 중 주가가 상승한 종목 비중을 축소

  • Dynamic value 주식들이 초과성과를 기록했으며, deep value 전략이 전반적으로 가치주 중에서 가장 양호한 성과를 기록. 다만, 가치주 매니저들은 밸류에이션이 가장 낮은(10분위수 기준) 주식 중 주가가 급등한 주식을 매도하여 적극적으로 이익을 실현 시킴. 가치주 매니저들은 수익률곡선 관련 우려로 인해 금융주에 대한 익스포저를 줄였지만, 반등장에서 수익률이 뒤처졌던 consumer 종목을 확대했음.

Market-oriented 매니저들, 밸류에이션을 기준으로 투자기회 모색

  • 전반적으로 market-oriented 매니저들은 1분기 중 상대적으로 저렴한 주식으로 로테이션을 실행했으며, 상대적으로 높은 ROE (Return on Equity)를 가진 종목을 선호했음.
Site preferences